금값만 140억?? 욕이란 욕은 다 먹었던 군수님 ‘인생 최대업적’ 복덩이 프로젝트 전 세계적 칭송 받는 이유??

1942년 한반도에서 멸종된 것으로 알려졌던 이 생물이 1999년 전남 함평에서 발견되었습니다. 복을 상징하는 동물 ‘황금박쥐’ 대한민국에서 영원히 사라진 줄 알았던 황금박쥐가 50여년 만에 함평 고산봉 일대에서 무려 162마리나 발견된 것입니다.

황금박쥐는 멸종 위기 동물 1급이었기 때문에 우리나라 전체를 떠들썩하게 만든 사건이었습니다. 특히 복을 상징하는 황금박쥐가 돌아온 것이니 뭔가 한국에도 좋은 일이 생길 것만 같은 기분이 들게 했는데요.

그런데 어쩐 일인지 돌아와서 기쁘다는 황금박쥐는 곧 비난의 중심에 서게 되었습니다. 다름 아닌 세금 때문에 전 국민이 분노하게 되었는데요.

함평군은 멸종 위기 동물 1급인 황금박쥐를 보호하고 생태환경 보전에 대한 인식을 재고하기 위해 황금박쥐 조형물을 제작해서 설치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 조형물이 비난의 원흉이 된 것인데요.

조형물을 둘러싼 논란은 한국에서 한 두 번 있던 일이 아니었는데요. 하지만 이번에는 그 스케일이 남달랐습니다. 2005년 1월부터 순금과 은을 매입해서 2007년 5월부터 2008년 5월까지 황금박지 조형물을 제작하게 되었습니다.

여기에 사용된 금값만 무려 27억원, 은값까지 더하면 30억원 정도가 되는데요. 2000년대 중후반에 30억원이라는 어마어마한 금액의 이용해서 조형물의 재료를 구매했으니 당시에는 혈세 낭비가 너무 심하지 않냐며 전 국민에게 비난받게 되었습니다.

심지어 조형물이 세워질 함평군 내에서도 쌍욕을 먹고 있는 상황이었는데요. 보통 이런 대형 조형물을 만들 때는 도금으로 처리하는 게 보통인데 이건 진짜 순수하게 금과 은을 이용해 만들었다는 것이 굉장히 특이한 점이었습니다.

당시 조형물이 공개되자 “혈세 낭비가 심각하다” “또 얼마나 해처먹었을까” 맹비난을 받으며 함평군은 곤혹을 치렀습니다.

그런데 10여년이 지난 지금 평가가 완전히 뒤바뀌게 되었습니다.

혈세 낭비라던 황금박쥐 조형물은 어느새 함평군의 랜드마크가 되어 국내 관광객뿐만 아니라 해외 관광객들까지 이곳을 찾게 되는 놀라운 일이 벌어진 것인데요. 그런데 황금박쥐에 대한 평가가 달라진 것은 랜드마크가 되어서가 아니었습니다.

“군수님 인생 최대업적” “대한민국 최고의 선견지명” “세금 낭비 논란 종결”
지금은 황금박쥐 조형물을 두고 이런 칭찬들만 쏟아져 나오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렇게 전 국민들이 태세 전환하게 된 이유 황금박쥐상 앞에 세워져 있는 안내문을 보면 이해할 수 있습니다. 보통 안내문에는 해당 작품에 대한 설명만 적혀 있는데 황금박쥐 상에는 특이하게도 설명과 가격까지 적혀 있습니다.

‘황금박쥐 조형물은 순금 162kg, 은 281kg으로 홍익대학교 미술대학에서 제작하였음. 2005년 1월 순금 매입 당시 시세는 1돈당 63,000원 총 27억원을 매입하였으며, 2009년 10월 금값 시세는 1돈당 165,000원, 현재 황금박쥐 조형물 가격은 예술적 가치를 제외하고 금값만 71억 4천만 원에 달하고 있음’

제작 당시 세금 낭비라고 욕을 먹던 황금 박쥐 상이 오히려 엄청난 투자 효과를 낸 것인데요. 이내용 아래에는 “제작 당시 예산 낭비라는 여론도 있었지만, 지금은 우리군 청정농업 지역을 상징하는 랜드마크로서 귀중한 관광자원으로 국내는 물론 중국, 일본 등 해외 관광객들에게 크게 각광받고 있음”이라고 적혀 있습니다.

당시 얼마나 국내에서 몰매를 맞았으며 이렇게나 자세히 적어놓았을까 싶은데요.

지금 현재 금 시세를 162kg을 넣으면 약 140억 원. 이건 예술적 가치 빼고 순수하게 금값만 보았을 때인데요. 여기에 은값과 예술적 가치까지 더해지면 황금박쥐 조형물의 가치는 훨씬 더 올라가는데요.

아직까지도 황금박쥐 상에 대해 좋지 않은 말들이 나오기도 하는데요. “금값이 아무리 올라도 팔지 않을 건데 여전히 세금 낭비가 아니냐?”는 시선들입니다.

이미 황금박쥐는 랜드마크라는 점에서 높은 관광 자원적 가치를 가지게 되었습니다. 또한 세계적으로 보았을 때 황금 유물은 몇백 년이 지나도 그 가치가 떨어지지 않는데요. 이런 황금 유물들만 모아서 전시회가 열리기도 합니다.

이런 점을 보았을 때 지금의 황금박쥐 조형물은 지역의 랜드마크에 불과하지만 몇 백년 뒤에는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세계적인 황금 유물 중 하나로 자리 잡게 되지 않을까 기대하며 황금박쥐가 세계적인 황금 유물이 되는 그날까지 잘 보관되고 보존되기를 바라겠습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