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대단하다…대한민국 4강 진출!! 모두가 결승 상대로 지목했던 나이지리아 꺾은 대한민국…전 세계가 놀라는 이유

대한민국이 120분 혈투 끝에 8강 상대 나이지리아를 꺾으며 FIFA 20세 이하 월드컵 4강에 진출하였습니다.

김은중 감독이 지휘하는 U-20 대표팀은 5일 오전 2시 30분 아르헨티나 산티아고 델 에스테로 스타디움에서 나이지리아와의 2023 FIFA U-20 월드컵 8강전을 놓고 치열한 승부를 가렸는데요.


결국 연장 접전 끝에 1-0으로 대한민국이 4강에 진출하였습니다.

이번 대회 나이지리아는 무시무시한 화력을 자랑했는데요.

이번 대회 개최국 강력한 우승 후보인 아르헨티나를 무너뜨린 나이지리아의 승을 예상하는 해외 매체들도 대부분이었습니다.


하지만 나이지리아의 돌풍은 김은중 호의 탄탄한 수비 앞에서 멈춰섰습니다.

전후반 모두 나이지리아가 주도권을 잡았는데요.

나이지리아는 선수들의 빠른 발을 앞세워 좌우 측면을 활발하게 흔들어 대한민국 진영에서 우리 선수들을 힘들게 하였습니다.

경기장을 넓게 쓰며 대한민국의 측면을 노렸는데요.

하지만 김은중 호의 수비로 탄탄히 버텼습니다.

또한 이찬욱, 강상윤 선수들이 적극적으로 수비에 가담하며 상대 공격을 저지했는데요.

하지만 나이리리아의 강력한 공격으로 아찔한 상황을 연출하기도 했는데요. 전반 30분 경 중원에서 나이지리아 공격수 엘레투에게 단독 돌파를 허용하여 실점을 낼 뻔한 위기도 있었습니다.

그러나 이번 대회 수훈장 골키퍼 김준홍이 멋진 펀칭으로 막아냈습니다.

대한민국이 역습을 시도하려고 했지만 슛까지 이어지지는 못했는데요.


나이지리아 역시 실점을 주지 않기 위해 수비수 5명까지 내리게 하여 수비에 힘을 주었습니다.

이런 나이지리아의 수비에 고전하여 전후반 유효 슛은 0개를 기록하게 됩니다.

김은중 감독은 후반 시작과 함께 ‘에이스’ 배준호를 투입하며 변화를 주게 됩니다.

대한민국의 고전에 나이지리아는 승기를 잡기 위해 계속된 공격을 펼쳤는데요.

나이지리아는 공격 숫자가 적어도, 개인 능력을 앞세워 돌파를 시도했습니다.

결국 김은중 감독은 승부수를 띄우게 됩니다.
후반 30분 만에 모든 교체 카드를 사용하며 전개를 바꾸는데요.


경기 막바지인 후반 48분 상대 박스 안까지 배준호는 박스 안에서 상대 수비에 밀려 넘어졌으나, 페널티킥 판정으로 이어지진 않았습니다.
결국 정규 시간 내 승부를 내지 못한 두 팀은 연장전으로 향했는데요.

연장 전반은 두 팀 모두 체력 문제로 집중력이 크게 흐트러진 모습이었지만 대한민국의 집중도는 더욱 높아졌습니다.

결국 연장 전반 5분 수비수 최석현의 천금 같은 결승 골을 터트렸는데요. 이승원의 코너킥을 최석현이 완벽한 헤더로 연결하며 선제골을 터뜨렸습니다.

놀랍게도 대한민국의 첫 번째 유효 슛이 그대로 골로 연결된 순간이었습니다.

해외 매체에서도 대한민국의 이 기록을 집중적으로 보도하고 있는데요.

이후 양 팀은 체력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장면이 반복됐지만 대한민국은 침착한 수비를 유지했습니다.

결국 나이지리아의 돌풍은 결국 김은중 호 앞에서 멈추어 섰는데요.

대한민국의 저력이 대단하다고밖에 말할 수 없습니다.

한국 U-20 대표팀은 FIFA가 주관하는 2개 대회 연속 4강 진출이라는 위업을 이뤄낸 대단한 업적을 남겼습니다.


새벽부터 대한민국을 기쁘게 해준 김은중 호에게 박수를 보냅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