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형제의 나라라고 부르는지 알 수 있는 장면” 튀르키예 사람들이 한국에 눈물을 쏟게 만든 이것…


튀르키예 상황이 처음보다 많이 진정되고는 있지만 여전히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위험한 상황이 언제 어떻게 발생할지 모른다고 합니다.

그건 바로 여진 때문인데요.

최초 지진 이후 여진만 6천 차례가 넘었고, 이들 중 1차례는 규모 6.6에 달했으며, 추가 사망자와 부사자 또한 발생했습니다.

미국 지질조사국은 지난 11일 보고서를 통해 튀르키예의 지진 상황과 관련된 향후 전망을 3가지의 시나리오로 나누어 제시했습니다.

첫 번째 시나리오는 앞으로 규모 7.0 이상의 여진은 더는 없으며 규모 5.0~6.0대의 중간 정도 지진이 이어지면서 여진 빈도가 줄어드는 경우로 이 시나리오가 발생할 확률은 약 90%로 3가지의 시나리오 중 가장 높은 것으로 평가되고 있습니다.

다음 두 번째는 규모 7.9의 본진보다는 약하지만 규모 7.0을 넘기는 여진이 추가로 발생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이에 대해 미국 재질 조사국은 “가능성 10% 정도로 낮다 하지만 이렇게 된다면 본진 피해 지역에 또다시 영향을 미치면서 추가 여진 빈도를 활성화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정말 최악인 세 번째는 시나리오는 규모 7.8과 같거나 혹은 더 강한 지진이 발생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그나마 다행인 건 세 번째 시나리오 확률은 1% 안팎으로 사실상 불가능에 가깝지만 정말 혹시라도 일어나게 된다면 현재 피해 지역은 물론이고 인접 지역에까지 추가 피해를 발생시키게 되는데요.

또한 보고서에는 사망자가 앞으로 더 늘어나 10만 명을 넘길 확률을 26%로 잡았으며, 경제적 손실 추정 규모도 튀르키예 GDP 6%에서 10%로 올려 잡았습니다.

안타깝지만 보고서에서 예상된 대로 갈수록 피해는 급증하고 있으며 이제는 골든타임이 지났다는 평가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때문에 수많은 국가들이 튀르키예가 처한 상황을 어떻게든 돕고자 물적, 인적자원을 아끼지 않고 있는데요.

한국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지진이 발생하자마자 1진 긴급구호대 118명은 KC-330 수송기를 타고 누구보다 빠르게 튀르키예로 날아갔고 지금도 2진 구호대가 계속해서 지원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그리고 한국은 인적자원뿐만 아니라 각 지방청을 비롯해 국내 대기업 그리고 시민들까지 합세해 튀르키예인들의 피해를 조금이나마 줄이고자 소정의 금액과 필요한 구호 물품들을 지금 이 순간에도 보내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국토교통부와 튀르키예 지진 피해 대응을 지원하기 위해서 다목적 실용 위성과 차세대 중형 위성을 활용한 위성영상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한국의 이러한 지원에 튀르키예 현지인들은 굉장히 감동받고 있다는데요.

그런데 진짜 튀르키예 사람들의 눈물을 쏟게 만든 것 따로 있었습니다.

바로 한국의 만화 일러스트 작가로 활동하고 있는 명민호 작가의 그림 때문인데요.

한국전쟁 당시 전쟁고아를 돌봐주는 튀르키예 군인의 모습과 최근 지진으로 피해를 본 튀르키예 에서 아이를 돕고 있는 한국 긴급구호대의 모습이 담긴 이 그림은 튀르키예 현지인들을 비롯해 전 세계 모든 이들의 눈시울을 붉히게 만들었습니다.

해당 두 그림 속 배경의 공통점은 전쟁과 지진으로 폐허가 된 상태라는 점인데요.

다른 듯하지만 사실은 같은 주제를 담고 있었습니다.

해당 사진을 올린 명민호 작가는 “형제의 나라 튀르키예에 깊은 애도를 그림으로나마 전합니다. 마음만큼은 무너지지 않기를 바랍니다. 또한 같은 피해를 보고 있는 시리아에도 깊은 애도를 전합니다”라는 문구를 남겼는데요.

해당 게시글을 본 현지인들은

“중요한 것은 우리가 어떻게 보이는가가 아니라 어떻게 느끼는가입니다.

우리가 서로 똑같은 감정을 느낄 때 세상은 더 좋은 것이 될 것입니다. 도와주셔서 감사합니다”

“할아버지가 한국에 참전용사이고 지금은 저와 제 가족이 지진이 발생한 도시 중 하나인 아다나에 있습니다.

한국과의 상호 연대가 오래가기를 희망합니다”라는 말들을 전했습니다.

비록 정말 힘든 상황을 겪고 있지만 그래도 튀르키예 현지인들은 이 그림에 조금이나마 감동받으며 힘을 내고 있다는데요.

또한 쿰후리예트 등 튀르키예 언론 매체들도 한국 작가의 그림을 일제히 소개했습니다.

쿰후리예트는 그림에 대하여 “한국과 튀르키예 합작 영화 ‘아일라’를 떠올리게 한다”고 보도했으며, 7뉴스는 “한국의 일러스트레이터가 73년 전 한국전쟁에서 튀르키예의 지원을 그림으로 표현해 튀르키예 국민들을 위로했다”고 전했습니다.

이렇듯 현재 수많은 튀르키예 현지인들과 더불어 언론들은 한국에 대한 감사함을 갖고 진정한 형제는 오직 한국뿐이라는 말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한국인들 역시 과거 우리를 도왔던 그들에게 감사함을 잊지 않고 누구보다 최선을 다하고 있는데요.

물적 지원 못지않게 이러한 진심어린 마음 역시도 튀르키예인들에게 큰 도움이 되고 있는 것 같아 다행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더 이상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길 바라겠습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