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시청률 100% 나왔던 경기” ‘맨손격투의 전설 최배달’ ‘일본 레슬링의 최고영웅 역도산 일본에서 최고 영웅이었던 두 한국인

최배달은 수십 개가 넘는 일본의 가라데 유파 중 최초로 직접 상대방을 가격할 수 있는 타격을 허용함으로써 세계에서 가장 유명해진 ‘극진가라데’를 창시한 인물입니다.

1923년 전북 김제에서 태어난 그는 16살의 일본으로 건너간 후 46살이던 1968년 일본으로 귀화했는데요.

당시 한국에서는 일본이라는 국가에 대한 감정이 좋지 않았다 보니 그를 향해 배신자, 변절자 등등 온갖 입에 담을 수 없는 비난이 쏟아졌습니다.

그런데 그가 변절자라는 소리를 들으면서까지 일본으로 기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가 있습니다.

가라데 중 유일하게 실전 격투에 가장 가까운 ‘극진가라데’를 창시하고, 황소와 싸워 황소 뿔을 자르고, 헤비급 복서인 톰 라이스를 KO 시키는 등 그의 전설 같은 무용담이 일본에서 화제가 되면서 그에게는 ‘야쿠자와 무술 고수들도 꼼짝도 못 하는 남자’라는 타이틀을 가진 최고 유명 인사가 됐습니다.

검이나 무기 없이 오로지 맨주먹 하나로 일본을 평정한 그는 단숨에 일본 청소년들이 뽐은 ‘일본의 위대한 영웅 10걸’로 선정됐는데요.

일본 역시도 일본 출신의 영웅이 필요하던 순간에 당시 극진회를 후원하던 사토 에이사쿠 전 일본 총리가 “외국인이 우상이 되어서는 곤란하다”며 귀화를 요구했습니다.

그날까지의 단 한 번도 한국인이라는 뿌리를 잊은 적 없고, 일부러 ‘배달(倍達)’을 그의 이름에 넣었습니다.

그는 자신이 창시한 극진가라데를 보급하기 위해 어쩔 수 없이 귀화을 선택했으나 그에게 귀화는 “국적이 바뀌는 것일 뿐 뿌리가 바뀌는 것은 아니다”라는 생각이 강해 자신은 늘 한국인임을 강조했습니다.

그런 그가 창시한 극진회관은 최전성기때, 전세계 130개국 지부에 스페인 국왕, 요르단 국왕, 007시리즈로 유명한 영화배우 숀 코너리 등등 유명인까지 총 1,200만 명이 넘는 제자가 있었다고 합니다.

그런데 일본 청소년이 뽑은 위대한 영웅 최배달과 일본 레슬링계의 영웅 역도산이 주먹 대결을 펼치게 된 적이 있다는데요.

중앙대학교 석사학위논문 ‘바람의 파이터 최배달의 무도 활동에 관한 연구’에서 김용호 저자는 최배달과 역도산의 만남에 대해 자세히 설명하고 있습니다.

일본의 모든 고수를 격파한 후 홍콩을 거쳐 미국에 진출한 그는 자신의 공수도를 전파하기 위해 11개월간 미국 32개 회관을 돌며 당대 최고의 레슬링 챔피언, 복싱 챔피언들과 진검승부를 펼쳤는데 그 중 마지막 행선지인 하와이에서 자신과 같은 조선인 역도산을 처음으로 만나게 됩니다.

역도산을 만난 그는 레슬링 선수들의 타격기가 약한 것을 간파하고 그에게 공수도를 가르쳐 줬는데요.

이후 역도산은 자신의 전매특허인 ‘가라데촙’을 완성시키게 됩니다.

그러나 역도산은 이를 바탕으로 복싱선수 출신의 프로레슬러 ‘톰 라이스’와 대결했으나 피투성이가 된 채 패배했고 최배달이 대신 복수 해주면서 인연을 맺게 되는데요.

이 둘 사이에는 ‘기무라 마사히코’라는 한 일본인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예전 프라이드 시절이나 현재 UFC에서도 가끔씩 볼 수 있는 관절 기술인 ‘기무라’라는 기술을 창시한 인물이기도 합니다.

그는 키 170cm에 85kg으로 크지 않은 신체조건임에도 일본 무제한급 유도 대회를 제패한 인물이면서 하루 9시간 동안 훈련하는 연습벌레입니다.

그는 천부적인 재능과 노력이 만나 18세에 무려 유도 5단의 경지에 오르게 되는데요. 17세에 전 일본 유도대회 우승 3연패, 10연승 우승, 1950년까지 13년간 단 한번의 패배도 기록하지 않은 일본 유도계 최강자로 알려져 있습니다.

우연히 기무라의 경기를 본 최배달은 그에게 호감을 느껴 친구가 됐는데, 역도산과 함께 어울리게 된 것은 기무라가 병든 아내의 약값을 벌기 위해 프로 레슬링으로 전향하면서입니다.

당시 역도산은 조선인이었지만 철저히 조선인임을 숨기고 프로레슬러로 활동하면서 일본 최고의 영웅 대접을 받았는데요.

수없이 많은 서양의 거구들을 쓰러뜨리면서 제2차 세계대전 패배 후 일본인들의 패배 의식을 치유해주었기 때문입니다.

사실상 일본식 프로레슬링의 아버지라 불렸던 역도산은 프로레슬링의 흥미를 배가시킬 수 있는 태그매치를 도입하는 등 프로모터로서도 상당한 자질을 갖췄습니다.

이때 역도산이 자신의 짝꿍으로 선택한 것이 기무라였고, 둘은 환상의 콤비를 자랑했습니다.

그러나 아내의 약값을 벌기 위해 프로레슬링으로 진출하기는 했으나, 매번 역도산에 가려 조연에 만족해야했던 기무라는 슬슬 자존심이 상하기 시작합니다.

‘일본의 것’, ‘일본의 자랑’이라는 유도에서 단 한 번도 패배하지 않은 최고 스타가 프로레슬링에서 조연급으로 전락하니 기무라 입장에서 상당한 자존심이 상한 것인데요.

결국 기무라는 “역도산의 레슬링은 쇼”라는 막말을 내뱉고는 ‘국제프로레슬링단’이라는 독립단체를 설립한 후 역도산과 결별을 선언하고는 “정식으로 경기하면 내가 역도산에게 이긴다”고 큰소리를 쳤는데요.

결국 역도산이 기무라의 대결을 받아줍니다.

1954년 12월 22일 오후 8시 30분에 기무라와 역도산의 프로레슬링 경기가 시작됩니다.

NHK와 니혼TV 두 방송사가 준비한 방송의 시청률 합계는 자그마치 100%. 모든 국민이 이 경기 하나만을 본 것인데요.

이 경기에서 일본의 영웅이라 불리던 기무라는 역도산으로부터 거의 일방적인 린치를 당해 피투성이가 된 채로 KO 당했습니다.

거의 농락당하다시피 패배한 기무라를 두고 일본 야쿠자들은 “당장 역도산을 제거하라 가자”고 나서는 등 ‘일본의 자존심’인 유도의 패배를 받아들이지 못했습니다.

그런데 이 경기 때문에 최배달과 역도산의 대결이 시작되었습니다.

원래 이 경기는 기무라와 역도산 간의 각본경기였습니다.

일본 프로레슬링에 흥행을 위해 처음 경기는 역도산이, 다음 경기는 기무라가 이겨가면서 무승부로 계획됐는데, 경기중 기무라가 역도산의 낭심을 걷어차면서 역도산이 분노에 가까운 폭행을 했던 것 입니다.

그리고 피투성이가 된 채로 KO당하는 모습을 지켜본 최배달은 즉각 링 위로 뛰어올랐습니다.

그러나 주위에서 “좋으나 싫으나 같은 동포인데 일본인들 앞에서 싸워서야 되겠나?”라면서 만류했고 최배달 역시 이미 시합을 치른 역도산에게 승리해봐야 아무도 인정해 주지 않을 것 같아 포개 버렸습니다.

그는 각본을 믿고 전혀 무방비상태로 경기에 임한 기무라를 이렇게 묵사발로 만든 것은 기만행위고, 배신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지속적으로 역도산에게 정식 도전장을 보냈는데요.

하지만 역도산은 최배달의 도전을 받아 주지 않았는데요.

이와 관련해서는 역도산이 최배달을 두려워했다는 것이 정설입니다.

비록 최배달과 직접 겨룬 적은 없지만 하와이에서 자신에게 패배를 안겨준 톰 라이스를 발차기 한 번으로 KO 시킨 최배달.

그와의 경기 후 톰 라이스는 턱뼈와 갈비뼈가 부러진 채로 은퇴하고 말았는데요.

어쨌든 포기하지 않고 역도산을 찾아 다니던 최배달은 그가 자주 드나드는 나이트클럽에서 기다리길 며칠 뒤 그는 무대 위에서 노래 부르던 역도산을 마주합니다.

그리고는 재빨리 무대로 올라가 그에게 정식으로 도전 의사를 밝혔는데요.

갑작스러운 최배달의 도전을 받은 역도산은 마이크를 휘두르며 최배달은 위협했습니다.

일본 레슬링을 만든 장본인이자 영웅으로 추앙받던 그가 쇠 파이프로 자신을 위협하는 모습에 큰 실망을 느낀 최배달은 그에게 싸울 가치를 느끼지 못하고 “비겁한 자식”이라는 말 한마디 남기고 그 자리를 나와버렸습니다.

이후로 역도산은 1968년 도쿄 한 나이트클럽에서 야쿠자와 사소한 말다툼이 폭행으로 이어지면서 복부를 칼에 찔렸습니다.

깊지 않은 상태였기 때문에 간단한 치료로 끝날 줄 알았는데, 갑작스러운 화농성 복막염이 원인이 되어 그의 나이 불가 39살에 급작스럽게 사망하게 됩니다.

한편에서는 그의 사망에 의료사고라는 의견도 있지만 아직까지는 단지 의혹인데요.

역도산은 1968년에 최배달은 1994년에 사망하면서 직접적인 대결을 펼치지는 못했지만, 최배달은 사망 1년 전인 1993년 ‘주병진 쇼’라는 프로그램에 출연해 그 모든 전설 같은 이야기가 사실이라고 증언했는데요.

‘맨손 격투의 전설 최배달’ ‘일본 레슬링의 최고 영웅 역도산’.
2명의 조선인이 영화 같은 이야기들로 활약했다는 점이 흥미롭습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