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천황의 충격 고백… 한국이 나의 혈통이다… 일본 역대 큰 충격

일본에서 공개된 보물로 인해 일본을 혼란에 빠뜨렸습니다. 바로 이 보물은 일본이 한국과의 역사에 밀접한 연관이 있다는 명백한 증거이기 때문인데요.

심지어 이 보물은 일본 최고의 보물이라며 일본 왕실에서 애지중지하던 물건이라 충격이 더욱 컸습니다. 게다가 이 유물은 일본인들이 스스로 만든 물건조차 아니었다는 것이 밝혀지면서 파장은 더욱 커졌는데요.

일본이 보유했던 한국 보물

일본은 이런 엄청난 사실을 숨기기 위해 이 유물을 왕실 지하 창고 깊숙한 곳에 숨겨뒀습니다. 하지만 이 유물을 다시 세상에 공개한 인물의 정체에 일본인들을 엄청난 충격에 빠져버리고 말았습니다.

대한민국은 세계에서 가장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는 나라 중 하나인데요. 그에 비해 일본은 1500년도 되지 않는 짧은 역사를 가지고 있습니다. 일본은 시작부터가 한반도의 권력 다툼에서 패배하고 쫓겨난 이주민들이 세운 나라였기 때문이죠.

일본은 이런 사실을 숨기기 위해 예전부터 온갖 역사 왜곡을 벌여 오고, 한국의 귀중한 역사 유물들을 마구잡이로 빼돌리는 것도 서슴지 않았습니다.

영국의 대영박물관 프랑스의 루브르박물관을 보면 약탈해 온 유물들을 전시해 매년 엄청난 관광객을 끌어모으고 있는 것과 다르게 일본은 좀처럼 자신들이 한국에서 훔쳐 간 유물을 자랑하지 않는데요. 여기엔 그럴만한 이유가 있었습니다.

일본 스스로가 이런 유물들에 담긴 역사적 사실을 숨겨야 했기 때문인데요. 이를 보여주는 대표적인 유물이 바로 ‘목화자단기국’이라는 아름다운 바둑판입니다.

목화자단기국

일본이 미국과 처음 수교를 맺었을 때, 일본이 만든 최고의 보물이라며 이 바둑판을 소개한 적이 있었습니다. 매우 정교하고 아름답게 만들어진 물건이기도 했지만 이를 일본을 대표하는 보물로 미국에 소개한 이유는 따로 있었습니다.

당시 동양에서 바둑판은 오직 황제만이 속국에게 하사할 수 있는 물건이었기 때문인데요. 이 유물을 통해 일본은 자신들도 황제국임을 전 세계에 과시하려고 했습니다.

하지만 불행하게도 미국 페리 제독의 함대에는 동양사에 능통한 고고학자들이 포함되어 있었고 고고학자들은 이 바둑판을 보고 분명 아름답기는 하지만 이런 물건은 조선에는 이미 셀 수 없이 많이 존재하며, 이게 정말로 일본인들이 만든 물건이 맞느냐? 라고 다시금 물었고, 일본인 관료는 우리의 왕조차도 제사 때 절을 하는 일본의 신물이라며 인간이 만든 게 아니라 하늘에서 내려온 물건이기 때문이라고 대답했습니다.

미국 페리 제독 함대

미국 함대가 물러간 뒤 찝찝한 일본은 이 바둑판에 대해 좀 더 자세히 조사해 일본 어디에도 이런 종류의 바둑판 이 발견된 적이 없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이 ‘목화자단기국’을 자세히 살펴보면 커다란 점인 화점이 9개의 있는 일반적인 바둑판과 달리 17개에 화점이 존재한다는 것인데요. 이런 바둑판은 한국식 바둑인 순장바둑을 두기 위해 특별히 만들어진 것인데요. 당연히 일본에서 만들어진 바둑판 중에서는 이런 양식으로 만들어진 물건이 존재할 수가 없었던 것입니다.

일본 최고의 보물인 이 바둑판이 한국에서 건너온 물건이라는 사실을 도저히 믿을 수 없었던 일본 사학자들은 객관적인 평가를 해줄 서양 과학자들을 초빙하여 이 바둑판을 감식했으며, 감식 결과가 나오자 일본 사학자들은 경악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이 바둑판의 재료가 한국에서만 나는 품종의 소나무로 밝혀졌던 것이죠.

첨단과학 기술이 동원된 객관적인 감식 결과 자존심이 높은 일본인들조차도 할 말을 잃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일본인 중에서는 “이왕 이렇게 된 거 그냥 한국이 일본에 바쳤다고 우기면 되지 않겠느냐” 라고 말하는 사람들도 있었지만 “동양에서 바둑판이 어떤 의미를 갖는지 스스로 설명한 걸 이제 와서 말을 바꾸면 세계인들이 일본을 얼마나 우습게 여기겠는가?”라는 현실적인 반박뿐이었죠.

일본 최고의 보물이라고 자랑했던 바둑판이 사실은 한국에게 하사받은 물건이라는 것을 그들 스스로 자백해버린 셈이 되었습니다.

심지어 일본의 다른 보물들도 감식 결과 대부분 한국의 유물임이 밝혀지고 말았는데요. 결국 일본은 영국, 프랑스처럼 근대적인 박물관을 개장해 유물을 전시하려는 계획을 접으며, 이 사실을 아무도 모르게 숨기려고 했던 일본이었습니다.

일본이 은폐한 한국 보물들

그러나 미국의 뉴욕 타임스가 이 같은 사실을 대대적으로 보도하며 일본이 한국의 속국에 불과했다는 사실은 얼마 안 가 전 세계 사람들에게 알려지게 되었습니다.

이후로도 미국은 일본 사절단을 만날 때마다 “일본은 한국의 속국 아니었느냐”라고 말하며 일본인들을 조롱하곤 했죠.

세계적으로 망신당한 일본인들은 한동안 외국인들을 만날 때마다 고개를 들지 못하고 다녀야만 했습니다. 당시 일본의 실권자였던 쇼군이 책임지고 자리에서 물러날 정도로 이 사건의 여파는 엄청났는데요.

급기야 한 사무라이가 “백제왕이 내려줬던 저 바둑판이야말로 일본의 수치다”라고 외치며 이를 습격하여 불태워 버리려고 한 사건까지 벌어지고 말았습니다.

몇백년동안 보물이라며 애지중지 지켜온 물건을 인제 와서 태워 버릴 수도 없는 노릇이 없기 때문에 일본 정부는 해당 인물에게 할복을 명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러자 또다시 서양인들은 한 국왕에게 하사받은 물건을 저렇게 소중히 지킨다며, 일본 왕의 충성심이 매우 놀랍다며 비웃었습니다.

바둑판을 어쩌지도 못하는 상황에 놓인 일본인들은 결국 왕실 창고 가장 깊숙한 곳에 봉인해 버렸습니다.

오랫동안 빛을 보지 못한 채 숨겨져 있던 백제의 유물인 이 바둑판의 존재를 다시 세상에 알린 인물의 정체에 세상은 경악했습니다.

그는 당시 일본의 국왕이었던 아키히토였는데요.

아키히토 국왕

다른 사람도 아닌 일본의 국왕이 자신들의 흑역사나 다름없는 이 유물을 공개한 이유는 간단했습니다. 바로 일본 왕가가 오랜 역사를 지닌 백제의 후손이라는 것을 과시하기 위해서였죠.

실제로 일본 왕가는 여러 서양의 왕실 들과 교류하고 있었지만 그들 중 누구도 한국의 백제보다 긴 역사를 가지고 있지는 못했습니다. 어차피 일본을 통치하는 실권을 잃어버린 일본 왕가 입장에서는 오랜 역사를 지닌 한국의 후손임을 알려 가문의 전통을 과시하는 쪽을 택한 것입니다.

실제 기자회견

일본에서 일왕은 허수아비에 불과한 존재로 아무런 실권도 없이 그저 국가의 상징으로만 남아있어질 뿐인데요. 왕실 소유의 창고인 정창원만큼은 일왕의 직접적인 영향력 아래 있는 공간이기에 이런 결정을 내리는 것이 가능한 것이었죠.

아키히토는 “나는 한국에서 온 백제인들의 후손이다”라는 말까지 해서 일본인들에게 엄청난 충격을 안겨 주었는데요.

일본인들이 신처럼 떠받드는 일왕이 스스로 일본은 한국의 속국이었다고 말하니 일본인들은 절망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일본이 자신들의 역사가 한국의 속국으로 시작되었다는 것을 받아들이기에는 짧은 역사에 대한 콤플렉스 때문에 온갖 역사 왜곡을 일삼고 있는 그들의 아집과 열등감이 감당할 수 없을 것 같네요.


일본 천왕 아키히토의 용기 있는 양심 고백에 박수를 보냅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