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다 못한 수석코치 폭팔했다” 연봉 230억 감독의 끔찍한 전술 사기극… 감독의 빈자리가 오히려 득

2월 12일 무려 1대 4 점수로 압도적인 패배를 경험한 토트넘.

이 경기 직후 토트넘의 수석코치인 스텔리니가 콘테 감독의 전술을 지적하며 “소신 발언하겠다. 더 이상 콘테의 만행을 두고 볼 수가 없다”라며 공개 적격까지 해버렸습니다.

그러면서 “손흥민은 결국 그의 박스 안에 들어가지도 못했다. 그의 애정의 척도에 따라 선수의 플레이가 달려 있다”라며 놀라운 사실을 폭로했는데요.

실제로 이번 경기 내내 손흥민 선수의 본인의 박스 안에 들어가지 못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영국 축구 팬들을 충격에 빠뜨리고 있습니다.

이날 경기에서 토트넘은 전반 이른 시간 선제골을 넣고도 연거푸 4골을 허용해 역전패를 당하고 말았습니다.

토트넘은 한국시간 12일 영국 레스터 킹파워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시티와 2022-2023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3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1대 4로 지고 말았습니다.

토트넘은 2020년 12월 홈에서 0 대 2로 진 이후, 리그에서 3년 만에 레스터 시티전 패배를 떠안게 되었는데요.

승점을 쌓지 못한 토트넘은 승점 39점을 기록하며, 리그 5위에 머무르게 되었습니다.

최근 기세가 좋았던 토트넘은 시즌 3연승 흐름도 끊기며, 토트넘 팬들에게 아쉬움만을 남기게 되었습니다.

레스터 시티는 승점 24점을 기록하며 토트넘과의 맞대결 5경기만을 승리를 거머쥐었는데요.

기록을 올린 레스터는 노팅엄 포리스트를 끌어내리고 13위로 뛰어올랐습니다.

이날 손흥민 선수는 왼쪽 공격수로, 최전방 해리 케인, 오른쪽 데얀 쿨루세브스키와 선발 출장했는데요.

주장 골키퍼 위고 요리스의 부상으로 수문장은 프레이저 포스터가 맡게 되었습니다.

또한 이번 경기에서는 안토니오 콘테 감독이 담낭염 수술을 끝내고 팀의 복귀했기에 더욱 관심이 집중된 경기였습니다.

그러나 콘테 감독이 없을 때가 오히려 더 좋았던 사상 초유의 상황이 발생했습니다.

손흥민 선수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선수들 모두 폼이 떨어졌고, 공격도 수비도 제대로 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기 때문입니다.

전반 12분, 토트넘은 중원 오른쪽에서 프리킥 기회를 얻었었는데요.

이반 페리시치가 왼발로 강하게 때렸고 레스터 시티 골키퍼 대니 워드가 쳐내며 아쉽게 득점하지 못했나 포기하던 순간, 이어진 코너킥 상황에서 페르시치가 올린 공을 수비가 걷어낸다는 것이 골문 앞에 있던 토트넘 로드리고 벤탄쿠르 쪽으로 향하는 천운이 발생했습니다.

벤탄쿠르는 순간적으로 오른발을 뻗어 공을 밀어 넣었고, 벤탄쿠르의 오프사이드에 대한 비디오 판독이 있었지만 온사이드로 판정되며 행운과 함께 득점으로 인정됐는데요.

이처럼 골을 넣은 것이 아니라, 운이 좋게 얻어걸린 토트넘은 선제골을 터트렸음에도 경기 내내 주도권을 빼앗긴 채 굴욕적인 모습들을 보였습니다.

각성한 레스터 시티는 전반 23분, 동점 골을 터뜨렸는데요. 그런데 2분 뒤 레스터 시티는 역전 골까지 쏘아 올렸던 것입니다.

그야말로 순식간에 연달아 2골이 먹힌 토트넘에, 모두들 당황한 기색을 숨기지도 못했는데요.

정말로 이상한 경기였습니다.

콘테 감독이 돌아왔기 때문에 감독의 직접적인 진두지휘하에서 지시를 받을 수 있게 된 선수들이 오히려 폼이 더 떨어지게 되는 일이 이해가 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이게 끝이 아니었습니다. 전반 추가 시간 4분, 레스터 시티의 3번째 골이 터진 것인데요.

그리고 후반 9분, 이대로는 안 되겠다 싶은 손흥민 선수가 기지를 발휘하여 상대 진영에서 패스하던 수비의 공을 가로채며 기회를 만들어냈는데요.

페널티 박스로 달려들은 손흥민 선수는 수비를 따돌리고 슈팅을 때리려 했지만, 슈팅이 애매하다 생각했는지 박스 안에 있는 케인에게 패스했습니다.

하지만 케인은 아쉽게도 오프사이드 위치에 있었습니다. 그러나 손흥민 선수가 레스터 시티로부터 공을 뺏어오며 주도권을 잡을 기회를 만들어 주었는데요.

그러나 선수들 중 그 누구도 손흥민 선수가 살려준 기회를 제대로 활용조차 하지 못하는 모습들을 보였습니다.

콘테 감독이 자리해있는데도 없을 때보다 더 실력이 없어진 기이한 상황에, 영국 전역이 당황스러운 기색을 숨기지도 못했는데요.

레스터 시티는 후반 36분, 기어코 또 4번째 골을 터뜨렸습니다.

결국 토트넘은 3골 차를 만회 못하고, 아쉬움 속에 역대급 완패로 경기를 마친. 처절한 패배였습니다.

이를 두고 영국 매체들은


“손흥민은 경기 내내 고군분투했다. 해리 케인과 함께 토트넘의 주도권을 가져오려 최선을 다했지만 이상하게도 전술은 항상 페리시치가 손흥민보다 더 위에 있었고, 영역을 침범당한 손흥민은 제대로 된 슈팅 기회조차 얻지 못했다.

손흥민의 전매특허 “쏘니 박스”에는 들어가지도 못했기 때문이다. 감독이 돌아왔음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실력이 더 하락해버리는 사상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라며, 이번 콘테 감독의 전술에 대해 강력히 비판했습니다.

영국 90min에 따르면, 이에 대해 손흥민 선수는


“우리는 꽤 잘 출발했고 기회를 만들었다. 1대1이 된 후 일은 시간 두 번째 실점을 했다. 오픈 찬스였다. 이후 어려운 경기가 됐다. 레스터는 거의 모든 기회를 득점으로 연결했다”라고 돌아보며 아쉬움을 표했는데요.

그러면서 “매우 슬프다. 힘든 경기가 될 걸 알고 있었다. EPL에서는 쉬운 경기가 없다. 이 리그가 높은 수준을 가지고 있다는 걸 보여준다. 무슨 말을 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 매우 실망스러웠다”라고 전했습니다.

이에 대해 스텔리니 수석코치도 경기 직후 짧은 인터뷰에서


“다들 실망스러운 기분일 것을 알고 있다. 나 역시도 그렇다. 지난 경기 콘테가 없음에도 선수들 개개인이 훌륭한 활약을 펼치며 재능을 증명해냈지만, 아이러니하게도 콘테가 돌아온 지금 오히려 폼이 더 떨어진 모습을 보였다. 이해할 수 없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 이대로라면 콘테 감독의 전술이 이상하다는 세간의 주장을 인정할 수밖에 없어진다”라며 강력하게 비판했습니다.

토트넘 팬들 역시 극대노하며
“콘테 감독의 끔찍한 전술”
“다 같이 외치자 콘테 아웃”
“콘테 감독은 과대평가 됐다”


“콘테를 향한 인내심을 잃었다”며 격앙된 반응이 대부분이었습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