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전쟁 때 아무도 몰래 한국을 도와준 사회주의국가… 가장 많은 병력을 지원해준 국가… 잊으면 안 되는 형제 국가들

현재 대한민국은 경제 문화 스포츠 등 다양한 분야에서 괄목할 만한 성장세를 보이고 흐름을 주도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주변국들뿐만 아니라 많은 나라들이 대한민국을 동경하고 좋아하고 있는데요.

그중 대한민국과 같은 뿌리를 두고 있는 나라들이 있다는 사실이 밝혀져 많은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한국과 뿌리가 유사한 민족인 형제의 나라가 어떤 국가들이 있는지 알아보겠습니다.

한국과 뿌리가 유사한 민족인 형제의 나라라고 하면 우선적으로 가장 잘 알려진 나라는 형제 나라 터키입니다. 터키는 오랜 기간 형제의 나라로 불렸습니다.

단순히 6.25 전쟁 때 미국, 영국, 캐나다 이어 4번째로 많은 군을 파병해서 그렇다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으실 텐데요. 15,000명이 넘는 터키군은 이슬람교 신자로서 대부분이 자원병이었습니다.

또한 파병 인원이 많았던 만큼 사망자도 미국에 이어 두 번째였을 정도로 많았습니다. 터키의 관공서나 호텔 등에서는 터키의 국기와 태극기가 나란히 게양되어 있는 모습도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대부분 터키인의 역시 한국인에게 굉장히 우호적이며 형제의 나라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터키인들은 자신들의 나라를 투르크라고 부르는데요. 역사를 상기한다면 과거 고구려와 동시대에 존재했던 ‘돌궐’이라는 나라.. ‘투르크’는 돌궐의 다른 발음이며 같은 우랄 알타이 계통이었던 고구려와 돌궐은 동맹을 맺어 가깝게 지냈습니다.

돌궐이 위구르에 멸망한 후 그 후예들이 서쪽으로 이동하여 오스만 튀르크 제국을 건설하게 되었습니다. 아득한 옛날 중앙아시아에서 한 핏줄로 살았다는 동료 의식과 돌궐의 시조가 고조선이라는 바탕으로 형제애가 겹겹이 쌓이고 있습니다.

우리는 이러한 역사적 관계와 사실을 잘 알지 못하고 있는 게 사실인데요. 이에 반해 터키인들은 이러한 사실들을 명료하게 배우고 있다고 합니다.

터키의 역사 과목에서 오스만 튀르크 제국을 비중 있게 다루고 있는 편이고 돌궐 시절의 고구려라는 우방국에 대한 설명 역시 매우 상세하다고 합니다. 이렇다 보니 터키에서의 K-열풍은 더 거세게 불고 있습니다.


한국 국제문화교류 진흥회 한류 나우 43호 7~8월호에 따르면 터키 응답자의 83%가 한국을 긍정적으로 2.8% 만이 부정적 답을 하여 미국과 함께 세계에서 한국을 가장 좋아하는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또한 영화, 게임, 음악, 드라마, 출판, 음식, 애니메이션 등 거의 모든 문화 부분에서 미국과 함께 1~2위를 다투고 심지어 음식 부분에서도 이탈리아에 이어 2위를 차지함으로서 확고부동의 한국 사랑이 다시 한번 확인되었습니다.

다음으로 소개할 나라는 헝가리입니다.

헝가리는 중부 유럽의 내륙 국가로 수도는 부다페스트이며 국민의 대다수가 마자르족입니다. 현대 헝가리의 직접 조상은 멀리 동방에서 출발하여 AD 895년 카르파티아 분지에 영구히 정착해서 헝가리 왕국을 세운 고조선 부여 후예 마자르족이었습니다.

앞서 5세기 헝가리는 훈족이 지배했으며 헝가리는 훈족의 나라라는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훈족

아시아에서 이주해온 유목민들이 터전을 잡은 유럽의 아시아라고 하는데요. 이런 역사적인 배경이 있다 보니 한민족과 뿌리를 같이 하고 있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그렇다 보니 한국과 헝가리가 비슷한 구조를 담고 있는 것들이 많은데요.

우선 이름이나 날짜를 표기하는 방식이 헝가리가 유럽국에 속하지만 한국과 유사합니다. 미국이나 유럽처럼 이름 뒤에 성이 나오지 않고 한국처럼 성을 이름 앞에 붙이는 방식이 같습니다.

또한 날짜 표기 방식도 년, 월, 일로 표기를 하고 있습니다. 이 역시 미국이나 유럽은 일 월 년으로 표기를 하고 있습니다. 또한 비슷한 단어도 많다고 하는데요.

아버지는 ‘어버지’ 아빠는 ‘어빠’ 엄마는 ‘어녀’ 라고 합니다. 우리나라의 추녀라는 말도 똑같은 발음과 의미로 사용된다고 합니다.

또한 헝가리 내 한류 바람도 거세다고 합니다. 특히 K-pop과 사극에 큰 인기를 끌고 있다고 하는데요. 헝가리에는 전체 한류 동호회가 230여개가 넘는데 그 중 음악 한류 동호회만 110여 개나 되고 동호회 가입자 수가 90만 명에 이른다고 합니다.

헝가리의 40개가 넘는 한류 동아리와 함께 한국 문화 페스티벌을 따로 개최할 정도라고 합니다.가히 유럽 한류의 중심이라고 말할 수 있겠습니다. 이러한 언어 문화적인 동질성 때문일까요? 헝가리는 한국이라면 무한 신뢰하는 국가 중의 하나입니다.

지난 세계 무역 기구 사무총장 선거 당시에도 유럽연합은 나이지리아의 후보를 지지하기로 합의하였으나 헝가리는 한국의 유명희 후보를 끝까지 지지하기로 한 입장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이는 한국을 신뢰하고 함께 가겠다는 의지 표명과 다르지 않았습니다. 헝가리와는 또 다른 일화가 있는데요. 한국전쟁 당시 헝가리는 사회주의 체제였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국에 물자 지원을 해주었습니다.

유엔군 사령부는 유엔군의 정당성을 부각하려는 의도에서 사회주의 국가에도 지원을 요청했는데 헝가리가 당연하게 물자 지원했다고 합니다.

우리나라는 UN을 통해 이러한 사실을 뒤늦게 확인하고 물자지원국으로 헝가리를 확정했습니다.

또한 지난 2014년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는 방한하면서 뜻깊고 의미 있는 선물을 준비하여 왔다고 하는데요. 그것은 독도와 울릉도가 표기되어 있으며 동해를 한국해로 표기한 1750년대 프랑스에서 제작된 한반도 고지도였다고 합니다.

세심하고 한국에 대한 애정이 부각된 선물로 한국과 헝가리의 의미 있는 관계를 상징적으로 나타내 주고 있어 훈훈함을 자아냈습니다. 헝가리에는 현재 LG전자, 현대중공업, 삼성 등 여러 업체가 진출해 있습니다.

여러 기업은 헝가리의 경제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어 독일을 제치고 헝가리 투자 제1위 국이 되었다고 하는데요. 한국이 헝가리의 경제를 이끌어 나가는 국가가 되어 주변국의 부러움을 사고 있다고 합니다.

다음은 바로 단군을 시조로 섬긴다는 카자흐스탄인데요. 카자흐스탄은 세계에서 9번째로 큰 영토를 가지고 있으며 자원의 보고이기도 합니다.

단군 기념주화를 발행하기도 했습니다. 어째서 단군 기념주화를 발행한 것일까요? 카자흐족, 몽골족의 역사는 한국과 마찬가지로 제정 러시아에서 소비에트의 연방에 통치하에 있으면서 고대 역사와 지식을 전승해오던 많은 샤먼들이 학살당하고 서적과 문화재들을 약탈당하면서 자신들의 역사를 많이 잃어버렸습니다.

그런데도 현재 남아있는 역사 자료와 러시아 학자들에 의해 일부 기록으로 남겨진 유목민족의 역사만 가지고도 많은 부분에서 카자흐족과 몽골족의 역사가 한국과 겹치는지를 알면 놀라울 정도라고 합니다.

단군의 나라 카자흐스탄이라는 도서에 따르면 샤머니즘의 전통이 유교의 옷을 입고 오늘까지 내려온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톈산산맥 너머에는 우리가 신화로만 알고 있었던 고조선의 후예들이 지금도 옛 풍습과 정치 제도를 가지고 살고 있다고 합니다. 또한 카자흐스탄의 수도 아스타나는 고조선의 수도명이었던 아사달과 어원이 같습니다.

우리가 ‘단군’, 즉 ‘당골래’ 라고 부르는 이름을 중앙아시아 사람들은 ‘탱그리’ 라고 부르며 ‘배달겨레’ 라는 단어의 어원은 몰골어로는 ‘바타르 케레’, 튀르크어로는 ‘바뜨르 케레이’ 입니다. 우리가 백의민족이라고 불리는 이유는 한민족이 고대 유라시아 대륙에서 제사장 계급이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카자흐스탄이 여러 이유로 역사적 정신적으로 맥을 같이한다고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얼마 전 카심 조마르트 토카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이 방한하기도 했습니다.

일제 강점기 1937년 스탈린은 연해주의 정착해 있던 한국인들을 강제로 카자흐스탄으로 이주시켰습니다. 당시 연해주에는 20만 명에 달하는 한국인이 살고 있었는데요.

일제 폭압을 피해 달아난 사람들이었습니다. 농사를 짓지 않는 땅을 일궈서 간신히 삶의 터전으로 바꾸어 놓았는데 난데없는 날벼락이 떨어진 셈이었습니다. 일본의 식민지인 조선에서 도망쳐 온 사람들을 믿을 수 없어 한국인들은 아무것도 없는 황무지인 카자흐스탄과 우즈베키스탄으로 이주시켰습니다.

카자흐스탄 사회는 이주한 고려인들에게 호의적이었다고 하는데요. 당시 카자흐인들이 이주 고려인에게 집을 비워 주거나 당나귀에 빵을 싣고 와 나누어 주었다는 미담이 있습니다.

카자흐스탄 내에선 K팝 등 한류에 부상으로 한국에 대한 우호적인 이미지가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또 카자흐스탄은 경제 발전 모델로 한국의 사례를 중요 참고 사례로 삼고 있다고 합니다. 한국과 뿌리를 같이 하는 몇몇 나라들에 대해서 살펴보고 그 나라와 관계하고 있는 상황을 알아보았는데요.

이외에도 인도 및 주변국, 몽골, 티베트 등 어느 정도 우리나라와 역사적 뿌리를 같이하는 나라들이 많다고 합니다. 터키 헝가리 등 역사적으로 뿌리가 유사하다는 이유로 우리나라의 경제성장, k 팝 등의 한류 때문에 우리나라와 함께하고자 하는 것만은 아닙니다.

그동안 대한민국이 보여준 신뢰의 모습 때문일 텐데요. 역사는 현재와 과거의 끊임없는 대화라고 하죠.. 한민족의 뿌리에 대해 조금 더 성찰해 보고 역사적 의미를 되새겨보는 시간을 가져도 좋을 것 같습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